– Space Info. –
Design : arbol + pierre le fur
Implementation design : arbol, yuko inoue + arhifto + miyamoto yoshikuni architects
Location : higashiosaka city, osaka prefecture, japan
Client: private – family of 3
Site area : 70.80㎡
Total floor area : 59.48 m2
Wall and ceiling: plaster plaster finish
Construction : iwatatsuru corporation
Construction period : april 2019-august 2019
Project Type : House
Photographs : ⓒ yasunori shimomura

 

“arbol”은 일련의 아치들이 매력적인 오사카에 위치한 미니멀한 디자인의 단독주택을 설계하였습니다. 오사카부의 중심부에 있는 히가시오사카 시의 밀집한 주거 지역 가운데 지어진 소형 단독주택으로 고객은 서양&동양의 문화의 영향으로 혼성화를 특징으로 하는 아시아 스타일의 건물 스타일인 ‘싱가포르의 페라나칸 건축(‘singapore’s peranakan architecture’)’의 모습을 띠도록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건축가들은 견고하고 일체적인 외관을 유지하고 페라나칸 건축의 현대화된 버전을 안으로 들여오기로 결정했습니다.

디자인 프로세스가 시작될 때, “arbol”은 싱가포르의 페라나칸 건축에서 요소들을 가져왔지만, 그것을 일본 문화와 멋으로 가득 차도록 만들었습니다. 페라 나칸 (Peranakan) 건축은 인접한 건물과 현관을 하나의 공통적인 1층에 연결함으로써 아케이드(아치가 이어진 : 회랑 回廊 )로서의 풍경을 특징 짓도록 했습니다. 이러한 기준을 통해, 건축가들은 다양한 천장 높이와 여러 층을 동일한 한 지붕 안에 두고 집을 설계하여 매력적인 다차원 환경을 만들었습니다. 집 안으로 들어가게 되면, 집안의 공간은 더 많은 공공 공간에서 개인 공간으로 진행되며 크기와 리듬이 변하는 아치에 의해 연결되어 층을 이루고 있는 표면과 그림자를 만들어 집 전체의 흐름에 깊이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또한 일부 아치의 부분을 잘라냄으로써 시각적인 독창성을 갖춘 확장감을 만들어냈습니다. 이것은 거주자들이 외부와의 연결을 느낄 수 있는 pilota of peranakan architecture 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합니다.

외부와의 공간 구성에 있어서는 앞마당과 안뜰이 완전히 덮혀 있으며, 집의 나머지 부분과 같은 지붕 아래에 놓여 있습니다. 그 결과, 공공의 외부공간과 개인 내부 공간이 부드럽게 연결되고 하늘을 포착하는 수직성을 통해 개방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습니다. 계절과 시간에 따라 내부에서 인지되는 자연채광은 변화하며, 일년 내내 다양하게 움직이는 그림자를 만들어냅니다. 또한, 정면과 안뜰을 구성하는 외벽은 외팔보로 인해 발의 틈새를 통해 바람을 유입시키고 있습니다.조경을 위해 “arbol”은 짙은 녹색과 큰 잎과 같은 남부 식물들의 이미지를 염두에 두고 설계했으며 건물의 개념과 조화를 이루어 계절마다 색상과 변화를 즐길 수 있는 삶의 요소가 되었습니다. 실내 냉방과 열 환경과 관련하여 벽 및 천장은 천연 재료로 석고 처리되어 정제 효과를 높이고 촉감과 미적 질감을 만들어 냈습니다. 단열을 위해, 목재 공사에 사용되는 분무식으로 쏠 수 있는 재료가 사용되었으며 창틀은 단열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중층 유리(주로 진공 유리를 사용)가 쓰였습니다. 또한 외부 공기의 불순물을 제거하여 집안의 모든 구석구석까지 깨끗한 공기 순환을 만들어주는 필터를 통한 또 다른 환기기설이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낡은 인근의 공동주택(tenement house)으로부터 잘라내어 재건축 되었으며 건축가들은 이국적인 건축 요소들을 재해석한 아치들과 앞마당과 안뜰을 섞어 새로운 삶을 제공했습니다. 빛, 바람, 계절의 여유 등 일상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주택으로 “arbol”은 거주자가 미묘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단순하지만 이국적인 편안함으로 일상을 살아가도록 의도하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lear formPost comment